LG전자, 폴더블폰 `시기상조`..."5G 듀얼디스플레이 공략"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2-17 10:26  

LG전자, 폴더블폰 `시기상조`..."5G 듀얼디스플레이 공략"



LG전자는 올해 폴더블, 롤러블 스마트폰 등 스마트폰 폼팩터(Form factor) 변화는 시기상조로 판단하고 듀얼 디스플레이로 5G 시장에 대응하기로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권봉석 LG전자 MC·HE사업본부장(사장)은 지난 15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5G 스마트폰을 출시하면서 폴더블폰을 내놓을지를 검토했지만, 초기 적용하지 않는 것으로 했다"며 "듀얼 디스플레이로 5G 경험을 충분히 드릴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LG전자는 오는 24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에서 플래그십 스마트폰 `G8 씽큐`, 5G 스마트폰인 `V50 씽큐 5G`를 발표하고 V50 씽큐와 함께 이용할 수 있는 탈부착식 듀얼 디스플레이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회사에 따르면 플립 커버 형태의 듀얼 디스플레이를 끼우고 화면을 펼치면 동영상이나 게임을 이용할 때 큰 화면으로 볼 수 있고, 동시에 애플리케이션을 여러 개 구동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 듀얼 디스플레이는 V50 씽큐 적용 이후 다른 스마트폰으로도 확대될 전망인데 폴더블폰보다 훨씬 저렴한 가격대가 차별점입니다.

권 사장은 "1월 CES에서 롤러블 TV를 선보인 만큼 기술적으로는 폴더블, 롤러블이 준비돼 있다"고 여러 번 강조하면서 "사업은 현실적으로 해야 한다. 아직 새 폼팩터를 요구하는 사용자경험(UX)이 준비돼 있지 않아 (출시가) 시기상조로 판단한다"고 부연했습니다.

화면이 접히는 폴더블폰 출시 시기에 대해서는 확답하지 않았습니다.

LG전자는 스마트폰 사업의 일차적인 목표는 메인 스트림에서 시장 지위를 회복하는 것이기 때문에, 폼팩터 실험보다는 5G 스마트폰에 집중해 브랜드 재도약의 기회를 마련한다는 방침입니다.

권 사장은 또, "5G는 LG전자의 강점을 활용할 수 있는 시장 기회"라며 "속도, 방열, 배터리 등에 집중해 가장 안정적이고 완성도 높은 폰을 출시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미국, 한국, 일본이 전략적으로 가장 중요도가 높은 시장이고, 초기 5G 시장에 집중해야 한다"며 "중국에서는 기존 현지 업체와의 경쟁을 감안했을 때 특별한 가격대, 5G 중심으로 선별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HE사업본부장으로서 지난해 12월부터 MC사업본부장을 겸직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도 시너지를 내 MC사업본부 실적을 끌어올리겠다는 포부를 나타냈습니다.

LG전자 MC사업본부가 지난해 연간 7천890억 원 적자를 낸 것에 대해 권 사장은, "스마트폰 사업은 가전제품과는 다르게 경쟁에서 열세에 있고 TV보다 훨씬 어렵다"면서 "공통으로 쓰는 디스플레이 기술 등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부분을 찾고 있다. MC사업본부 특성에 맞는 성과 개선 방안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