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에이핑크` 손나은 정은지 "속상해"…`KBS 가요대축제` 비판 쇄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12-28 08:52  

`에이핑크` 손나은 정은지 "속상해"…`KBS 가요대축제` 비판 쇄도


손나은 정은지 등 에이핑크 멤버들이 2019 KBS 가요대축제(이하 `가요대축제`) 무대와 관련 속상한 마음을 토로했다.
28일 손나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모로 참 속상한 일들이 많은 연말"이라며 "열심히 준비한 무대 끝까지 다 못 보여드려서 속상하고 죄송한 마음"이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이어 "준비하느라 고생한 멤버들, 프리마인드 그리고 오늘 아침 일찍부터, 아니 어제 사녹부터 고생한 우리 스텝들 수고 많았다. 우리 무대 기다려주고 응원해준 판다들 고맙다"면서 안무연습 영상을 공개했다.
본래 무대에서 이 같은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었지만 당황스러운 일을 겪은 손나은은 "모두가 함께 수고했다는 마음으로 기분좋게 한 해를 마무리하기 위해 모인 자리인 만큼 모든 가수들이 열심히 준비한 무대 앞으로는 안전하게, 공평하게, 만족스럽게 할 수 있는 환경이 되었으면 좋겠다"고도 적었다.
앞서 에이핑크는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 `2019 KBS 가요대축제`에서 `%%(응응)` 무대를 펼치던 중 엔딩 퍼포먼스를 남겨두고 갑자기 무대가 끊겨 퇴장했다. 에이핑크 무대는 손나은의 뒤통수를 클로즈업한 채 급하게 마무리되는 엉성한 장면이 연출됐다.
손나은에 이어 에이핑크의 또 다른 멤버 정은지는 "모든 아티스트 분들의 무대가 늘 존중받는 환경이 만들어지기를 간절히 기도하겠다"면서 SNS로 `가요대축제`를 향한 일침을 가했다.
리더 박초롱과 윤보미, 오하영 역시 속상한 마음을 토로하며 무대를 기다렸을 팬들에게 미안한 심경을 전했다.
에이핑크 팬과 시청자들은 `KBS 가요대축제` 제작진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분노한 팬들이 방송사의 사과를 요구하는 가운데, `가요대축제` 측은 아직 별다른 해명을 내놓지 않고 있다.
에이핑크 (사진=KBS)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