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슈퍼주니어 최시원, 홍콩 시위 공감했다가…中 네티즌 "직접 가보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11-25 19:52  

슈퍼주니어 최시원, 홍콩 시위 공감했다가…中 네티즌 "직접 가보길"


아이돌그룹 슈퍼주니어의 최시원이 홍콩 시위에 대해 공감을 표했다가 중국 네티즌의 강한 반발을 샀다.
25일 환구시보(環球時報) 등에 따르면 최시원은 홍콩 시위 도중 경찰의 총에 맞아 중태에 빠진 패트릭 차우의 최근 인터뷰에 대해 자신의 트위터에서 공감을 표했다가 곤욕을 치렀다.
차우는 24일 CNN과 인터뷰에서 경찰이 당시 자신에게 발포할 아무런 이유가 없었다면서 "총알로 사람을 죽일 수는 있어도 믿음을 죽일 수는 없다"는 신념을 밝힌 바 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중국 네티즌이 "아무것도 모르면서 손가락질하지 말라", "생각을 밝히고 싶으면 홍콩에 직접 가서 상황을 봐라" 등 최시원에 대해 즉각 비난하고 나섰다.
이에 최시원은 관련 내용을 삭제하고 자신의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를 통해 공식으로 사과했다.
최시원은 웨이보에서 폭동과 혼란이 멈췄으면 하는 마음뿐이었다면서 실망하게 해 죄송하다는 글을 올렸다.
아울러 24일 홍콩 구의원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압승을 거두고 친중파가 참패하자 웨이보에는 관련 검색이 차단되기도 했다.
이는 웨이보를 통해 홍콩 선거 결과가 퍼져 중국인들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주리  기자

 yuffie5@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