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이승환 페스티벌’ 성료, 남다른 클라스 국민가수 이승환의 위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4-29 09:55  

‘이승환 페스티벌’ 성료, 남다른 클라스 국민가수 이승환의 위엄




국내 최초로 뮤지션의 이름을 걸고 진행된 `이승환 페스티벌`이 1만명 관객의 환호와 뜨거운 열기 속에 성료했다.

가수 이승환이 4월 27일 서울 시립창동운동장에서 진행한 `이승환 페스티벌`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승환 페스티벌`은 이승환이 19년째 이어온 국내유일 최장수 자선 콘서트 `차카게 살자`의 일환으로 진행한 페스티벌로, 수익금 전액을 기부하는 대규모 자선 공연은 물론 뮤지션의 이름을 걸고 진행된 국내 최초 페스티벌로 그 의미를 더하며 개최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K-POP 전문공연장인 서울아레나가 건립되는 시립창동운동장에서 열린 이번 페스티벌은 야외 무대임에도 불구하고 공연장을 가득 채운 1만명 관객의 열기와 낮 1시부터 밤 10시까지 폭발력 넘치게 이어진 라이브 무대로 전 관객에게 특별한 환희와 잊지 못할 감동을 선사했다.

공연이 시작되기 전 이른 아침부터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은 봄날의 설레는 페스티벌답게 다채롭게 꾸며진 공연장 곳곳을 누비며 피크닉을 즐기는 모습으로 진풍경을 이루었다. 남녀노소 다양한 연령대와 아이와 함께하는 가족 단위의 관객들이 구름떼를 이루어 장관을 연출해내며 명실공히 대중이 사랑하는 국민가수 이승환의 위엄을 다시 한 번 실감케 했다.

이승환의 이름을 건 특별한 자선 페스티벌인 만큼 라인업도 남달랐다. 이승환을 비롯해 넬, MFTBY(타이거JK, 윤미래, 비지), 정준일, 아도이ADOY, 피아PIA, 스텔라장, MINUE, 이오에스E.O.S 등 국내 최정상급 뮤지션들이 무대에 올라 아홉 팀 모두 단독 콘서트 못지 않은 황홀한 무대로 관객들을 열광케 했다.

낮 1시 페스티벌의 첫 포문을 연 팀은 `E.O.S`. 김형중이 보컬로 있는 다시 돌아온 테크노 록 밴드 E.O.S가 경쾌한 음악으로 페스티벌의 오프닝을 화려하게 장식했으며, 배우 노민우의 밴드 `MINUE`가 한국 무대로는 처음 선을 보이며 열정적인 보컬과 연주로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이어 실력파 싱어송라이터 `스텔라장`의 매력적인 보이스가 공연장을 아름답게 수놓았으며, 수많은 마니아층의 사랑을 받고 있는 인기 인디밴드 `ADOY`가 남다른 음색과 감성의 곡들로 관객과 함께 만드는 무대를 만들며 열기를 더했다.

앞선 무대와 달리 록 밴드 `PIA`는 공연장을 하드코어 록 스피릿으로 강렬하게 물들이며 폭발적인 열창과 연주로 감탄을 자아내게 만들었다. 이어 감성 발라더 `정준일`이 무대에 올라 분위기를 전환시키며 울림 가득한 짙은 감성의 보이스와 뛰어난 가창력으로 관객을 매료시켰다.

해가 저물기 시작하며 타이거JK, 윤미래, 비지로 구성된 `MFTBY`의 특별한 무대가 분위기를 뜨겁게 고조시켰다.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엄지손가락` `I LOVE YOU TOO` `난 널 원해` `몬스터` 등 총 17곡에 달하는 열정 넘치는 무대로 공연장을 사로잡은 MFTBY는 관객들을 기립시키며 공연장을 열광의 도가니로 만들었다. 특히 공연 도중, 타이거JK가 이번 자선 페스티벌과 이승환의 선한 뜻에 공감해 출연료 일부를 기부하겠다고 밝혀 열렬한 박수갈채를 이끌었다. 이후 명품 감성 밴드 `넬`의 고품격 무대가 이어지며 귀와 마음을 녹이는 폭풍 가창력과 수준급 연주로 감동의 무대가 선사됐다.

이날의 하이라이트는 단연 이승환의 무대. 2시간 가까이 콘서트를 방불케 하며 미(美)친 라이브 무대를 선사한 이승환은 첫 곡부터 관객 전원을 자동 기립시키며 다 함께 만드는 감동의 떼창으로 4월의 봄 밤을 말 그대로 축제의 장으로 만들었다. `천일동안` `가족` `제발` `그대가 그대를` `어떻게 사랑이 그래요` 등 팬들이 사랑하는 주옥같은 명곡들을 릴레이로 선보이며 마지막까지 흔들림 없는 폭풍 가창력으로 무대를 압도한 이승환은 달콤하고 사랑스러운 분위기부터 절규하듯 쏟아낸 애절하고 강렬한 분위기까지 무대를 자유자재로 이끌며 관객 모두를 취하게 만들었다.

공연 후반, `열아홉 번째 차카게 살자`의 기부금 전달식도 진행됐다. 2008년부터 재능기부로 함께 하고 있는 허일후 아나운서가 진행을 맡았으며, 이날 특별히 모든 음악인들이 존경하는 음악인 배철수가 무대에 올라 자리를 더욱 빛냈다.

이날의 공연 수익금은 예년처럼 전액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기부되며, 이번 공연을 포함한 ‘차카게 살자’의 총 기부액 중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기부된 것만 10억원을 넘어서며 이승환이 이어온 선한 영향력에 관심이 모인다.

배철수는 "이승환은 후배지만 존경할만한 후배인 것 같다. 누구나 남들을 돕겠다는 생각은 가지고 있지만 그것을 실천에 옮기는 것은 쉽지가 않다. 그리고 한 두 번은 그렇게 할 수 있지만, 이렇게 오랜 세월 꾸준히 해 올 수는 없다. 뜻 깊은 자리에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고 기쁘다"고 전했다.

이날 공연 기획부터 출연진 섭외, 다채로운 무대 연출 및 전 구성을 진두지휘하며 최고의 페스티벌을 완성해낸 이승환은 "모든 관객과 스태프들이 다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을 보며 30년동안 공연해온 보람을 한꺼번에 받은 기분이다. 감개무량하고, 오늘 이렇게 많이 와주시고 좋은 일에 동참해주신 여러분 모두에게 감사를 드린다. 내년이면 ‘차카게 살자’ 20번째 공연이 진행되는데, 저는 20주년을 마지막으로 누군가에게 바톤을 넘기려고 한다. ‘차카게 살자’의 ‘선한 영향력의 깃발’을 이어받을 후배를 찾아 가요계 최장수 자선 콘서트의 명맥을 잇게 하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이승환은 이번 ‘이승환 페스티벌’ 외에도 4월 중순 `Only Ballad`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친 바 있으며, `최고의 하루` 전국투어 콘서트도 올 상반기까지 이어가며 `공연의 신`으로 저력을 끊임없이 과시하고 있다. 또한 올해10월 데뷔 30주년 기념 신곡 발매 및 스페셜한 공연을 앞두고 있어 팬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