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아스트, `E-Jet Ⅱ` 초도품 출하식 개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4-12 14:50  

아스트, `E-Jet Ⅱ` 초도품 출하식 개최



항공기 정밀구조물 제작 업체 아스트가 엠브라에르(Embraer) `E-Jet Ⅱ` 항공기 동체 제작 사업권 인수 기념 및 `E-Jet Ⅱ` 동체 초도품 출하 기념 행사를 12일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기념식은 `E-Jet Ⅱ` 동체 초도품 출하를 축하하며 본격적으로 시작된 `E-Jet Ⅱ` 동체 제작사업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아스트는 지난 3월 미국 항공기 제조사인 트라이엄프(Triumph) 그룹으로부터 엠브라에르 `E-Jet Ⅱ` 기종의 국제공동개발사업(RSP: Risk and Revenue Sharing Program)의 항공기 동체 설계 기술, 권한 및 지적 재산권을 이양받고 이후 동체를 직접 제작·납품하는 계약을 체결한 바 있습니다.

해당 계약으로 인한 수주 예상 규모는 약 2조 3천억원입니다.

아스트가 처음 출하한 엠브라에르의 E-Jet Ⅱ 는 130인승 이하의 중소형 항공기 E-Jet 의 2세대 모델로, 이전 모델 E-JetⅠ 보다 한 단계 더 발전된 기종입니다.
E-Jet 은 2018년 세계에서 5번째로 많이 생산된 항공기며 연간 100대 이상, 현재까지 총 1700대 이상 판매됐습니다.

올해 1월 보잉사가 엠브라에르의 민항공기 부문 전체를 인수함에 따라, E-Jet Ⅱ 인기는 이전 모델보다 한 층 커질 것으로 기대되며, 아스트는 올해 30여대 납품을 시작으로 2024년 연간 100대 납품을 목표하고 있습니다.

아스트 본사 및 공장이 위치한 경상남도 사천시에서 열린 기념식에는 김희원 아스트 대표이사를 비롯해 강훈식 국회의원, 문승욱 경상남도 경제부지사,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제조산업국장, 박성재 사천시 부시장, 트라이엄프의 임원 등이 참석했습니다.

김희원 대표는 "아스트의 높은 신뢰도와 뛰어난 기술력을 다시 한번 증명하는 자리를 마련하게 되어 기쁘다"며 "아스트는 국내 유일한 글로벌 수퍼티어 1 업체로서 또 다른 도약 맞이한 만큼 세계 항공업계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발전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