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극한직업` 덕분에 `수원왕갈비통닭` 메뉴 통닭거리 대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3-17 10:02  

`극한직업` 덕분에 `수원왕갈비통닭` 메뉴 통닭거리 대세

경기 수원시 팔달구 `통닭 거리`는 요즘 어느 때보다도 활기차다.

학자금 대출 시즌인 신학기가 낀 2월과 3월은 비수기로 통하지만, 올해는 사정이 다르다.

영화 `극한직업` 특수를 제대로 누리며 오히려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한 통닭집 사장은 "원래 유명한 거리지만, 영화가 개봉되고 나서 확실히 더 많은 방문객이 찾아오는 것 같다"며 "올해 2∼3월 매출이 지난해 동기간과 비교해봤을 때 10∼20% 정도 늘었다"고 설명했다.

영화 한 편이 통닭집 10여곳이 모여있는 100m 남짓한 골목 풍경을 바꿨다.

프라이드치킨과 양념치킨, 옛날 방식으로 가마솥에서 튀겨내는 통닭이 주력 메뉴인 이곳 거리에 `수원왕갈비통닭`이 정식 메뉴로 자리 잡았다.

현재 통닭 거리에는 새 메뉴 출시를 알리는 현수막과 세움 간판을 설치하지 않은 가게를 찾기 힘들 정도로 대다수 통닭집이 왕갈비통닭 메뉴를 선전 중이다.

지난달 말부터 이 메뉴를 팔고 있다는 A 통닭집 사장은 17일 "왕갈비통닭은 `신적인 존재`"라고 치켜세웠다.

그는 "수원 통닭 거리가 왕갈비통닭으로 더 명물이 됐다"며 "20년 넘게 장사하면서 이런 메뉴를 내놓으리라곤 상상도 못 했는데, 거리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기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왕갈비통닭은 평일에 40∼50마리, 주말에 100마리 이상 팔리고 있다"며 "전국 각지에서 새 메뉴를 맛보려는 손님들이 찾아오는 등 어느 때보다도 골목이 활기를 띠고 있다"고 말했다.

극한직업이 개봉하자마자 2년 전 만들어 둔 레시피로 재빨리 왕갈비통닭을 출시한 B 통닭집 사장 김 모씨는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나날을 보내는 중이다.

맛을 유지하기 위해 오전·오후 타임으로 나눠 100마리씩 한정판매 하는데, 2∼3시간이면 금세 동난다.

`인기 음식`을 맛보려 밀려드는 손님으로도 모자라 국내 유명 백화점들과 납품 계약을 맺고 전국 지점에서 팝업스토어를 운영하기로 했다.

김 씨는 "하루 판매 수량이 한정돼있기 때문에 항상 아쉬움이 있었는데, 백화점이라는 유통망을 통해 더 많은 분에게 수원왕갈비통닭의 맛을 선보일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유명세에 걸맞은 수원 명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씨는 최근 `수원왕갈비통닭` 상표도 출원했다.


수원왕갈비통닭 세움 간판이 세워진 수원 통닭 거리
(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