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도시건축가 김진애 "세운상가 재개발 보류, 박원순 시장 판단미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1-24 10:31   수정 2019-01-25 00:57

도시건축가 김진애 "세운상가 재개발 보류, 박원순 시장 판단미스"


서울시의 세운재개발 계획 재검토 결정과 관련해 김진애 전 국회의원이 "박원순 시장의 판단미스"라고 꼬집었습니다.

김진애 전 의원은 철거보다는 보존을 주장하는 대표적인 도시건축가 중 한명입니다.

김 전 의원은 오늘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박원순 시장이 2014년에 전임 오세훈 시장이 한게 문제가 있다고 해서 바꾼 (재개발) 계획에 따라 (사업시행인가를 받고) 시행해 온 사업을 4~5년이 지난 지금와서 요새는 보존이 중요해졌기 때문에 사업을 보류시킨다는 것은 시장을 굉장히 교란시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오세훈 시장 시절인 2009년에 세운상가군을 철거하고 주변 8개 구역대규모 통합개발을 골자로 한 재정비촉진계획을 수립했지만, 박원순 시장 시절인 2014년에 사업추진과정에서 소상공인의 생존권이 위협받고, 전면 철거식 통합개발에 따른 비판이 불거지자 재정비촉진계획을 변경했습니다.

서울시는 어제 을지면옥과 양미옥 등 오래된 가게 보존을 이유로 세운재개발 계획을 연말까지 전면 재검토한다고 밝힌바 있습니다.

재검토 발표는 노포를 살려야 한다는 여론이 높아지고 지난 16일 박원순 시장이 보존되는 방향으로 재설계하는 방안을 요청할 생각이라고 밝힌 지 일주일 만에 나온 것입니다.

김 전 의원은 "을지면옥이나 양미옥 등 오래된 가게를 보존하는 방법은 꼭 현재의 같은 건물이 아니어도 재개발을 하고 나서 다시 들어오게 하면 된다"며 "이 영업권 보존계약도 이미 이뤄진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박원순 시장이 2014년에 내가 들어와서 만든 재정비촉진계획도 잘못됐다"고 인정하고 "설계하는 과정에서 조금 더 예전의 정취를 살리도록 하겠다 해서 풀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또 2016년 박원순 시장이 독립문 옥바라지 골목 재개발 공사를 중지시킨 사례를 예로 들며 "박원순 시장의 버릇이 문제가 있다"는 원색적인 비판도 했습니다.

이어 "청계천 주변 상인들의 반대도 하루 이틀 일이 아닌데 지난 몇년동안 (시장이) 이걸 안듣고 뭐했냐"며 "행정은 마지막에 이런식으로 뒤엎어 버리는 일이 안생기도록 여러 목소리가 있을때 갈등을 조정하고 줄이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