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갤노트9·아이폰X 가격 내렸다..."135만→95만 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1-23 08:16   수정 2019-01-23 08:24

갤노트9·아이폰X 가격 내렸다..."135만→95만 원"

연초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와 애플 아이폰X의 실제 구매가격이 큰 폭 하락했다.

이동통신사들이 공시지원금을 경쟁적으로 높였기 때문이다.

23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지난 5일 갤럭시노트9 128G와 512G, 갤럭시S8의 공시지원금을 최고 40만원으로 높였다.

갤럭시노트9 512G의 69요금제는 공시지원금이 14만8천원에서 2.7배인 40만원으로 확대됐다.

이에 따라 출고가 135만3천원인 갤럭시노트9의 요금이 120만5천원에서 95만3천원으로 25만2천원 내려갔다.

최고 21만2천원이던 갤럭시노트9 128G와 갤럭시S8의 공시지원금은 최고 35만원으로 높아졌다.

LG유플러스는 1주일 후인 12일 아이폰X의 공시지원금도 조정, 69요금제 기준 지원금을 25만원에서 1.6배인 40만원으로 상향했다.

KT도 15일 갤럭시노트9 128G의 공시지원금을 89요금제 기준 15만3천원에서 2.5배인 38만3천원으로 높였다.

이어 SK텔레콤이 17일 갤럭시노트9과 LG G7의 지원금을 확대했다.

T플랜 라지 요금제 기준 갤럭시노트9의 지원금은 기존 13만5천원에서 2.5배인 34만원으로, LG G7은 기존 30만원에서 1.5배인 45만원으로 높아졌다.

갤럭시노트9이 작년 8월 출시된 지 6개월이 안 된 점을 고려하면 이통사의 공시지원금 확대는 재고 처분 목적보다는 고객유치를 위한 노력으로 풀이된다.

이통사들이 연초부터 지원금 확대에 나섬에 따라 올 한해 고객유치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 이통사 관계자는 "하반기에 비용 통제가 강화되기 때문에 영업 부문은 연초에 지원금을 늘려 시장 선점을 꾀하는 경향이 있다"며 "일부 이통사가 지원금 확대를 통해 고객 유치전에 나서면 다른 이통사들도 경쟁에 적극적으로 가세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