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이래서 믿듣 가수’ 윤하, ‘오르골 라이브’ 출격…감성으로 물들인 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12-18 07:14  

‘이래서 믿듣 가수’ 윤하, ‘오르골 라이브’ 출격…감성으로 물들인 밤




가수 윤하의 `오르골 라이브`가 지난 17일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진행됐다.

이날 윤하는 “그동안 OST나 콜라보 음원을 통해 간간이 제 목소리를 들려드리긴 했지만 공연장이 아닌 방송에서도 이렇게 인사드리게 되어 기쁘다”라는 말로 V라이브 시청자와 인사를 나눈 뒤 "오늘은 `편지`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펼치겠다. ‘편지’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고 관련한 노래를 추천해드리려 한다"고 말했고 “팬들에게 받은 편지들로 이 날의 세트를 꾸몄다”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이어 윤하는 “어딘가 쓸쓸해 질 때 억지로 파이팅을 외치는 것보단 때로는 솔직하게 내려놓고 하는 이야기가 더 와닿을 때가 있더라. 제 솔직한 이야기가 여러분에게 작은 위로가 되었으면 한다”라며 첫 번째 곡으로 ‘답을 찾지 못한 날’을 선곡했다.

‘답을 찾지 못한 날’을 열창한 뒤 윤하는 “팬 분들이 주시는 편지를 하나하나 읽어볼 때마다 힘이 된다. 어떤 꿈에 한 발짝 다가서는 순간에 제 노래와 함께했었다는 내용이 많아 뿌듯하기도 감사하다”며 “제 경우에는 꼭 하고 싶었던 말을 노래로 쓴 적이 있다. 작년 겨울 발표한 ‘종이비행기’라는 곡이다. 과거의 나와 지금의 나 모두를 인정하는 것 같아 가끔 이 곡을 떠올리면 힘을 받는다”고 말했다.

이에 윤하는 “저와 여러분 모두에게 쓴 ‘편지’같은 곡”이라며 4집 ‘Supersonic’의 타이틀, ‘RUN’의 라이브 무대를 선보였고 과거나 미래의 나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면 과거의 나에게는 “네가 버텨주어 지금의 내가 있을 수 있었다, 고맙다!”라는 말을, 미래의 나에게는 “마치 수풀을 헤쳐가듯 먼저 헤쳐가느라 고생 많았다!”라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했다.

두 곡의 무대가 끝난 뒤, 윤하는 ‘내 마음이 들리니’ 코너를 통해 시청자들과 텔레파시를 나누었고 “여러분이 오랫동안 사랑해주신 곡인만큼 이 곡을 듣고 싶어 하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아 준비했다”며 ‘기다리다’의 무대를 선보였다.

‘오르골 라이브’의 마지막 곡은 지난 14일 발매한 신곡 ‘느린 우체통’으로 꾸며졌다. 윤하는 “지금 내 옆에 있는 소중한 사람과 내년 오늘에도 함께 있고 싶다는 바람을 담았다”는 말과 함께 “오늘의 아쉬운 마음은 공연장에서 함께 달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마지막 인사를 전한 뒤 ‘느린 우체통’의 무대로 라이브를 마무리했다.

이날 윤하의 ‘오르골 라이브’는 하트수 120만을 돌파하며 다가오는 연말 콘서트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한편, ‘오르골 라이브’를 성공적으로 마친 윤하의 2018 연말 콘서트 ‘편지’는 오는 29일부터 31일까지 3일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개최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