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폭행 파문` 더이스트라이트 멤버 전원, 소속사와 계약 해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10-22 23:21  

`폭행 파문` 더이스트라이트 멤버 전원, 소속사와 계약 해지


소속사에서 상습 폭행을 당했다고 호소한 보이밴드 더이스트라이트 전원이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를 떠난다.
미디어라인은 "남아 있는 멤버 이은성, 정사강, 이우진, 김준욱과 전속계약 해지를 결정했다"고 22일 밝혔다.
6인조 더이스트라이트의 리더인 이석철(18·드럼)은 지난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프로듀서로부터 상습 폭행과 인권유린을 당했으며, 미디어라인 김창환 회장이 이를 방조했다"고 폭로했다.
법률대리인 정지석 변호사는 김 회장이 이석철의 친동생 이석현에게 전자담배를 권한 사실도 있다면서 형사 고소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정 변호사와 두 형제의 아버지 이유석 씨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을 방문해 김 회장 등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날 미디어라인은 "논란이 발생한 이후 남은 멤버 4명, 그 부모님들과 최선의 선택이 무엇일지 함께 고민했다"며 "이른 시일 안에 멤버들이 직접 참석하는 기자회견을 추진하기로 했지만, 어린 멤버들이 논란의 중심에 서게 돼 새롭게 입을 상처를 우려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멤버들의 미래를 최우선으로 고려해 전속계약을 해지하는 게 최선의 방안이라는 결론에 이르렀다"며 "이에 멤버 4명의 부모님과 향후 계약해지 절차 진행을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형제 멤버 이석철, 이승현을 포함한 전체 6명이 입을 상처를 고려해 당사는 앞으로도 불필요한 언론 대응을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미디어라인은 "앞으로 진행될 법적 조사에 성실히 임하면서 책임을 회피하지 않되 잘못된 부분은 바로잡겠다. 아직 조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억측성 보도는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더이스트라이트는 이은성(보컬), 정사강(보컬, 기타), 이우진(보컬, 피아노), 이석철(드럼, DJ), 이승현(베이스), 김준욱(기타)으로 이뤄진 6인조 10대 영재 밴드로 평균 나이는 17세다.
김창환 회장은 1990년대 김건모, 박미경, 클론 등을 배출한 유명 작곡가 겸 음반제작자로 엠넷 `프로듀스 101` 시즌 1 대표곡 `픽 미`(Pick Me) 작곡에도 참여했다. 현재 한국음악콘텐츠협회 회장직을 맡고 있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주리  기자

 yuffie5@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