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고가아파트 ‘매도’ 대신 ‘증여’ 택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10-08 17:09  

고가아파트 ‘매도’ 대신 ‘증여’ 택했다

    <앵커> 정부의 세금 규제가 강화되면서 올 들어 집을 팔기보다 자녀에게 증여하는 경우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서울 도심지역에서는 소득이 있는 자녀에게 집을 물려주는 트렌드가 한동안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이근형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기자>

    서울 강남에 사는 70세 다주택자 K씨는 얼마 전 자녀에게 아파트 한 채를 물려줬습니다.


    지난 4월 정부가 양도세 중과를 시행하자 이 참에 미뤄뒀던 증여와 함께 다주택자 딱지를 떼기 위해서입니다.

    올들어 7월까지 이같은 부동산 증여거래는 16.2% 늘어 최근 4년새 증가 속도가 가장 가파릅니다.

    같은 기간 매매거래가 7.8% 감소한 것과 대조적입니다.

    보통 증여는 세율이 최대 50%에 달해 자녀에게라도 양도를 선택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하지만 최근 집값이 크게 오르고, 지난 4월부터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가 시행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는 분석입니다.

    [인터뷰] 김정래 더케이세무회계법인 세무사

    “이제는 양도차익 자체도 많이 증가가 됐고 가액이 많이 올라가다보니까. 그리고 (양도)세율도 중과가 되면 거의 50% 넘게 과세가 되니까. 그러려면 차라리 증여를 하자 어차피 자녀에게 물려줄 거라고 하면”


    내년부터는 보유세와 이자 부담까지 더해져, 서울 도심의 고가 주택을 소득이 있는 자녀에게 물려주는 트렌드 역시 더욱 심화될 전망입니다.

    정부 수요억제 정책 속에서도 베이비부머 세대의 증여 움직임이 강남 집값의 지지대 역할을 하게 되는 셈입니다.

    다만 일부 저소득 고령층의 경우 세금과 이자 부담을 감당하지 못해 도시 외곽으로 밀려나는 흐름 역시 점쳐집니다.

    실제 올 상반기 서울에서는 강남과 서초, 용산, 과천 등 소득이 높은 지역의 주택가 상승률이 두드러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허윤경 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10.5 주택협회 강연)

    “고소득층은 안에 사시고 소득이 없으신 분들은 외곽 쪽에 살 수밖에 없는 구조들이 시장에서 형성되고 있기 때문에 이 안쪽에 저소득층이 살 수 있는 지불가능 주택을 어떻게 더 넣어줄 것이냐. 이것들을 어떻게 시장의 트렌드를 역행해서 넣을까에 대한 고민들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한국경제TV 이근형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