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을지로 '노맥' 지킨 38년…백년가게의 비결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9-21 17:16  

을지로 '노맥' 지킨 38년…백년가게의 비결은

    <앵커>

    시청자 여러분이 계신 동네에도 오랜 시간 한 자리를 지키고 있는 가게들이 하나 쯤은 있을 겁니다.

    이웃나라 일본처럼 다양하지는 않지만, 곳곳에서 수십년째 명맥을 이어가는 가게들이 있는데요.

    정부가 이런 곳들을 '백년가게'라고 부르고 육성하기로 했습니다.

    김민수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을지로의 일명 '노가리 골목'입니다.

    낮에는 한가했던 이 골목은 밤이 되면 색다른 변신을 합니다.

    애주가들의 사랑을 독차지 한 노가리에 맥주 한잔, '노맥' 만든 건 이 골목을 38년간 지킨 한 맥주집입니다.

    <인터뷰> 강호신 을지OB베어 2대 사장

    "맥주가 맛있는거에 간단한 안주 이렇게 생각하시다가 노가리와 고추장을 생각하셔서 이게 지금까지 히트를 치고. 골목마다 지역마다 노가리가 다 생겨나게 된 처음 창시자시죠. 아버지가 그래서 하시게 된거에요."

    서울 인사동의 좁은 골목을 걸어 들어가자 한정식집이 하나 등장합니다.

    이 한정식집은 벌써 47년째 이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아흔이 가까운 노(老)사장님은 세월을 함께한 손님들과의 의리 때문에 힘들어도 장사를 그만두지 못했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박영규 선천집 사장 (88세)

    "아이들 시집보내고 좀 그만하고 싶었는데도... 우리집 오시는 손님들은 연령대가 좀 높으세요. 70세 이상. 다들 열심히 오시니까 그만둘 수도 없고..."

    이처럼 오랜 시간 우리 곁을 키켜온 노포(老鋪)들이 정부가 선정한 '백년가게' 선정됐습니다.

    불과 1~2년도 버티지 못하고 사라지는 가게들 속에서 30년 이상 사업을 지켜온 소상공인과 소기업들을 알리기 위한 겁니다.

    오늘 서울 대림동에서 41년째 장사를 한 순댓국집이 처음으로 백년가게 현판을 달았습니다.

    <인터뷰>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백년가게를 본받아서 우리 소상공인들이 다 잘됐으면 좋겠습니다. 백년가게 다같이 응원해 주시길 바랍니다."

    세월 속에서 우리들의 추억과 함께해 온 '백년가게'들을 전국 곳곳에서 만나길 기대해봅니다.

    한국경제TV 김민수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