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배드파파’ 장혁, 짙은 감성의 파이터로 컴백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9-04 07:36  

‘배드파파’ 장혁, 짙은 감성의 파이터로 컴백




‘배드파파’ 장혁의 첫 포스가 공개됐다.

오는 10월 1일 첫 방송되는 MBC 새 월화드라마 ‘배드파파’는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해 나쁜 인간이 되기로 결심한 어느 가장의 인생을 짙은 감성과 강렬한 액션으로 담아내는 드라마다. 장혁은 과거 최고의 복싱 선수였지만 의문의 패배를 겪은 뒤 하루아침에 모든 것을 잃게 된 남자 유지철 역할을 맡았다.

무엇보다 장혁은 가족을 위해서라면 치열한 전투도 마다하지 않는‘파이터’로 변신, 안방극장에 폭발적인 액션을 선보인다. 동물적 순발력과 돌주먹을 앞세워 승승장구했던 ‘국민영웅’의 면모부터 하루아침에 모든 것을 잃은 ‘남자의 고독’, 하지만 다시 일어서기 위해 책임감을 등에 메고 사활을 건 투쟁을 시작하는 모습까지, 깊이 있는 열연을 통해 다채로운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배우 장혁은 감격적인 승리를 따낸 후 치열한 열기를 몸에 품은 채 링 아래로 내려온 후 가족들과 와락 포옹을 나누는 장면으로, 첫 포스를 드러냈다. 경기를 끝내고 내려온 유지철(장혁)이 터진 얼굴도, 멍든 것에 대한 아픔도 느끼지 못하는 듯 사랑하는 이들을 폭 끌어안고 은은한 미소를 짓는 것. 극렬했던 ‘싸움’을 증명하듯 상처투성이가 된 얼굴과는 정반대로, ‘평온한 미소’를 품은 유지철의 극과 극 카리스마가 공개되면서, 장혁의 파이터 변신이 과연 어떻게 펼쳐질 것인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장혁의 첫 포스가 터진 장면은 지난 8월 12일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배드파파 세트장’에서 진행됐다. 대한민국 MMA 종합격투기 단체 TFC의 자문을 받아 실감나게 완성한 세트장과 촬영이 시작되기 전부터 체력훈련과 복싱 및 격투 훈련을 소화해 온 장혁의 액션, 거기에 실제 심판들과 선수들까지 등장해 처음 합을 맞춰보는 촬영이었기에 현장은 시작 전부터 기대감으로 들썩였다.

이어 촬영이 시작되자 장혁은 노련한 펀치, 재빠른 몸놀림으로 ‘최고의 복싱 선수’의 포스를 그대로 드러냈다. 땀방울이 뚝뚝 떨어질 정도의 격한 경기 장면부터 온 힘을 쏟은 뒤 가족을 품에 안고 안도하는 섬세한 감정까지, 액션과 감성을 모두 담아야 하는 이 장면의 촬영은 밤을 꼬박 샌 뒤 새벽까지 이어졌지만, 장혁은 지친 기색 하나 없이 완벽히 소화해내 현장의 박수를 끌어냈다.

한편 ‘배드파파’는 ‘사생결단’ 후속으로 오는 10월 1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