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뮤지컬 ‘1446’, 뜨거웠던 첫 대본 리딩 현장…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본격 연습 시작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8-17 08:36  

뮤지컬 ‘1446’, 뜨거웠던 첫 대본 리딩 현장…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본격 연습 시작




세종대왕 즉위 600돌을 기념하여 제작되는 뮤지컬 <1446>이 지난 13일 첫 대본 리딩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연습에 돌입하며 뜨거웠던 현장 사진을 공개 했다.

첫 대본 리딩 현장에는 ‘세종’역에 정상윤, 박유덕과 ‘태종’역에 남경주, 고영빈을 비롯해 박한근, 이준혁, 박소연, 최성욱, 박정원 등 주요 배역의 배우들과 그 외 약 18명의 앙상블 배우와 창작진들이 각자 힘찬 포부를 밝히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대본 리딩에 들어가자 배우들은 맡은 역할에 완벽히 몰입하며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줬으며 특히 세종과 태종 역의 배우들은 리딩만으로도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보여주며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증폭시켰다.

뮤지컬 <1446>은 세종대왕의 일대기를 돌아보며 왕이 될 수 없던 그가 왕이 되기까지의 과정과 한글 창제의 고통 등을 그리는 작품으로 작년 10월 여주 세종국악당에서 리저널 트라이아웃 공연을 성공적으로 선보였다.

지난 2월에는 영국 웨스트엔드 워크숍을 통해 현지 크리에이터, 배우들이 참여하는 리딩 쇼케이스를 개최했으며 이어서 5월에는 한국관광공사가 주최하는 ‘2018 공연관광 페스티벌 in 도쿄’에 한국을 대표하는 콘텐츠로 참가하여 큰 호응을 이끌어내며 음악과 스토리 등 해외에서도 그 작품성을 인정 받는 등 눈에 띄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또한 여주시와 국립박물관문화재단, KBS한국방송이 공동 주최로 참여하고 여주세종문화재단과 KBS미디어가 주관, 한국관광공사가 후원하며 개막 전부터 큰 시너지 효과가 기대 되고 있다.

이항진 여주시장은 “세종대왕 즉위 600주년을 맞이하며 여주시가 작년부터 준비한 뮤지컬 <1446>의 본 공연을 선보이게 되어 뜻 깊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뮤지컬 <1446>에는 실력파 뮤지컬 배우들이 한 자리에 모이며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세종 역에는 정상윤과 박유덕, 태종 역에는 남경주, 고영빈이 함께하며 역사에는 없는 가상의 인물인 전해운 역에는 박한근, 이준혁, 김경수가 무대에 오른다. 또한 소헌왕후 역에는 박소연, 김보경이 출연하며 1인 2역을 소화해야 하는 양녕/장영실 역에는 최성욱, 박정원과 신예 황민수가 얼터네이터로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한편 뮤지컬 <1446>은 오는 10월 5일부터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대단원의 막을 올린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