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열흘새 7조 증발한 현대차…삼성전자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6-24 09:52  

열흘새 7조 증발한 현대차…삼성전자는?



올해 두 번째 미국의 금리 인상 이후 국내 증시가 급락하면서 10대 그룹 상장사의 시가총액이 열흘 만에 46조원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우선주를 포함한 10대 그룹 상장사의 시가총액은 지난 22일 현재 928조4천억원(이하 종가 기준)으로, 미국 금리 인상 직전 거래일인 지난 12일 974조4천억원보다 45조9천억원(4.7%)이나 줄었다.

이 기간 10대 그룹 중에서 시총이 증가한 곳은 한 곳도 없다.

그룹별로 보면 삼성그룹의 상장사 시총은 511조2천억원에서 490조8천억원으로 20조4천억원(4.0%) 이 줄어 시총 감소액이 가장 컸다.

특히 삼성전자[005930] 시총은 352조5천억원에서 337조1천억원으로 15조4천억원이 허공에 사라졌고, 같은 기간 삼성물산[028260]과 삼성SDS[018260]도 2조원 넘게 시총이 증발했다.

현대차그룹도 현대차[005380]와 현대모비스[012330] 등 주력회사를 중심으로 상장사 시총이 99조5천억원에서 92조3천억원으로 7조2천억원 줄었다.

LG그룹과 SK그룹의 시총도 각각 6조3천억원과 2조8천억원 감소했다.

이에 따라 4대 그룹 상장사의 시총은 37조원 증발했다.

또 포스코그룹 2조7천억원, 롯데그룹 2조6천억원, 현대중공업그룹 1조5천억원, 한화그룹 1조4천억원 등 순으로 시총 감소액이 컸다.

농협그룹과 GS그룹의 상장사 시총도 각각 7천억원, 3천억원 줄었다.

같은 기간 코스피는 2,468.83(12일 종가)에서 2,357.22(22일 종가)로 4.52% 하락했다.

미국 금리인상 가속화 우려에 미국발 무역전쟁의 여파까지 겹쳐진 탓이다.

상장사별로 보면 삼성전자의 시총이 15조원 넘게 줄고 현대차 2조6천억원, 포스코 2조원, LG디스플레이 1조3천억원, 현대중공업 7천억원 등 수출기업의 시총 감소액이 컸다.

다만 SK하이닉스의 시총은 같은 기간 8천억원 증가했고 삼성바이오로직스도 5천억원 늘었다.

디지털뉴스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