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오리온 `꼬북칩` 매일 1억 이상 팔렸다…누적매출 5백억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6-19 10:30  

오리온 `꼬북칩` 매일 1억 이상 팔렸다…누적매출 5백억



오리온은 지난해 3월 출시한 ‘꼬북칩’이 누적매출액 500억 원을 돌파했다고 밝혔습니다. 출시 이후 매일 1억 원 이상 팔린 것으로, 판매량으로는 4600만 봉에 달해 우리나라 국민이 약 한 봉씩 먹은 셈입니다.

이 같은 성과는 국내 최초 4겹 스낵인 꼬북칩의 독특하고 풍부한 식감이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은 데 따른 것이라고 오리온 측은 평가했습니다. 꼬북칩은 ‘맛’ 위주의 신제품을 선보이던 제과업계에 ‘식감’ 트렌드를 불러일으키며 2017년 최고 히트상품으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출시 직후 품귀 현상을 빚은 꼬북칩은 지난 1월부터 생산량을 두 배로 늘리는가 하면, 2월 선보인 ‘새우맛’까지 연달아 인기를 끌며 월 50억 원대 브랜드로 발돋움했습니다. 8년간의 개발 과정 노하우가 담긴 생산설비에 대해서는 특허 출원도 진행 중입니다.

꼬북칩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시장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이번 달 부터는 미국 한인마트와 대만의 슈퍼마켓 체인, 편의점 등을 중심으로 해외 수출을 시작했습니다. 미국의 경우 서부 지역 한인마트를 시작으로 중국계 마트와 동부 지역으로까지 수출 범위를 확대해 나갈 예정입니다.

오리온은 꼬북칩이 지난해 출시 초기부터 해외 바이어들의 러브콜을 받아온 만큼, 수출 국가를 지속적으로 늘려 세계 각지에서도 맛볼 수 있도록 한단 계획입니다. 중국에는 이미 지난 5월 랑팡 공장(베이징 인근)과 상하이 공장에서 꼬북칩의 현지 생산을 시작, 중국명 ‘랑리거랑’으로 출시했습니다.

오리온 관계자는 “국내 히트 상품으로 자리매김한 꼬북칩이 해외 시장에서도 진출 초기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글로벌 메가브랜드로 육성해 제2의 초코파이 신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