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우리가 만난 기적’ 라미란, 담담한 끝에 터진 오열까지 ‘열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5-10 10:23  

‘우리가 만난 기적’ 라미란, 담담한 끝에 터진 오열까지 ‘열연’




라미란이 KBS2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 선보인 열연으로 눈길을 끌었다.

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 라미란이 김명민의 자기고백을 들었지만, 그가 돌아오지 않을 거란 두려움이 고개를 들며 그 어느 때보다 힘든 순간을 맞은 것.

이번 주 방송에서 연화(라미란 분)는 살인 용의자로 의심받아 체포된 현철(김명민 분) 때문에 헐레벌떡 경찰서로 달려갔다. 연화는 “억울한 일 겪어 놓고도 한마디도 못하는 꼬라지가 어쩜 그렇게 내 남편이랑 똑같아요?”하며 마치 부인처럼 날뛰었고, 다음날 따로 만난 혜진(김현주 분)에게 “송현철 돌려주세요. 그 사람 당신 남편 아니야. 내 남편이야. 돌려줘”라고 자신 있게 내질렀다.

한편 폐렴으로 쓰러진 모동(이도경 분)을 찾아온 현철은 본인의 정체를 고백했고, 연화는 우연히 그 대화를 듣게 됐다. 이어 연화는 현철과 대화를 하다, 혜진과 그 아이들을 걱정하는 현철의 모습에 충격을 받게 되고 그의 절친 딱풀이에게 급기야 “겁나요. (남편이) 안 올 것 같아요. 그 여자 너무 예뻐요”라며 목놓아 울었다.

그동안 연화는 누구도 본인의 말을 믿어주지 않는 상황에서 그들을 설득하고, 심지어 ‘나는 당신의 남편이 아니다’라고 말하는 남편의 앞에서도 무너지지 않았다. 그러나 홀로 버텨온 연화의 안에서는 두려움이 점점 싹터왔고, 담담한 척 숨겨왔던 서러움과 슬픔이 오열로 터지는 순간까지 촘촘하게 그려낸 라미란의 열연이 안방극장에 진한 먹먹함을 선사했다.

이에 시청자들은 “이런 상황에도 남편 없이 홀로 시아버지 모시고 씩씩하게 지내려 애쓰는 연화 너무 짠하고 대견하다”, “매일 눈물 흘리는 미란배우도 힘내고 파이팅 하세요!”, “김명민 빨리 라미란한테 돌아갔으면 좋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라미란 출연의 KBS2 ‘우리가 만난 기적’은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