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우리가 만난 기적’ 김명민-김현주-라미란, 깊어져가는 삼각구도에 몰입도 상승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5-08 07:38  

‘우리가 만난 기적’ 김명민-김현주-라미란, 깊어져가는 삼각구도에 몰입도 상승




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 7일 방송에선 송현철(김명민 분) 아내 선혜진(김현주 분)과 조연화(라미란 분)의 깊어져가는 삼각구도가 흥미롭게 전개돼 몰입을 최고조로 이끌었다.

먼저 살인 용의자로 박동수(전석호 분)의 취조를 받게 된 송현철은 형사의 추측에 정면으로 반박, 억울한 누명을 벗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증거물로 나온 넥타이핀에는 “날 모함하기 위해 이걸 현장에 둔 거 같다”, “그때 난 넥타이를 매지 않았다. 난 이런 걸 현장에 흘릴 정도로 머리가 나쁘지 않다”며 단호하게 대응,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특히 그가 경찰서에 연행됐다는 소식에 짝짝이 신발을 신은 채 한달음에 달려온 조연화는 송현철을 체포한 박동수에게 불같이 화를 내면서 마치 자신의 남편을 보호하는 듯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송현철의 입장을 대변하기까지 하는 그녀를 지켜보던 선혜진은 불쾌한 심기를 드러내며 팽팽한 긴장감을 조성했다.

이어 성당 고해소에서는 송현철의 속마음을 엿볼 수 있어 이목을 집중시켰다. “원래의 가족에게 돌아가야 하는데 그게 쉽지가 않다”고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답답함을 털어놓았기 때문. 또한 육체의 기억이 존재하는 것에 대한 혼란과 선혜진을 사랑하게 됐냐는 질문에 “만일 그렇다면 제가 용서받을 수 있을까요?”라고 말해 관심이 쏠렸다.

이후 조연화와의 사이를 묻는 선혜진에게 어떠한 말도 하지 못하고 이혼서류를 건넨 그와 복잡한 감정에 휩싸인 그녀는 앞으로의 이야기를 더욱 궁금케 했다. 무엇보다 카페에서 선혜진과 만난 조연화가 “그 사람 당신 남편 아니야. 내 남편이야! 돌려줘!”라고 폭탄 발언을 던져 8일 본방 사수 욕구를 최대치로 상승시키고 있다.

이처럼 ‘우리가 만난 기적’ 11회 방송에선 송현철과 선혜진, 조연화의 꼬일 대로 꼬여버린 관계가 심장을 조여들게 했다. 한 남자를 둘러싼 두 가정의 대립이 극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시청자들 역시 어느 편에 손을 들어줘야 할지 깊은 고민에 빠져들고 있는 바. 이들의 앞날에 많은 이들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한편, 매회 다이내믹한 스토리로 안방극장을 장악하고 있는 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은 8일 밤 10시 12회가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