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쏘가리 가격 `확` 떨어진다…22년 연구 끝에 `대량양식` 성공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4-12 14:29  

쏘가리 가격 `확` 떨어진다…22년 연구 끝에 `대량양식` 성공



까다롭기로 유명한 민물고기 `쏘가리`의 대량 양식이 성공했다.

경남 산청군 단성면에 있는 한국 쏘가리연구소 김진규 소장은 인공사료와 1급수로 만드는 양식시설을 개발해 쏘가리 양식에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김 소장은 지난해 4월 10㎝ 크기 쏘가리 치어를 입식해 1년 만에 35∼40㎝ 크기로 길렀다. 자연산 쏘가리가 이만큼 자라려면 최소 5년 이상이 걸린다.

민물 어종 쏘가리는 살아 있는 작은 물고기와 새우 등을 먹이로 해 인공사료를 개발하지 못한데다 서식 조건을 맞추지 못해 양식에 실패했다.

김 소장은 한방비법을 적용해 쏘가리가 먹을 수 있는 인공사료를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양식에 성공한 쏘가리는 2만여 마리로 마리당 500g∼1㎏ 정도다.

한 시간마다 한 번씩 물이 걸러지고, 살충 장치가 항시 작동하는 등 쏘가리 서식에 적합한 양식시설을 개발해 `간디스토마` 등 기생충도 나오지 않았다.

쏘가리는 매운탕이나 횟감으로 인기가 많지만 양식되지 않아 자연산이 1㎏당 15만원 선에 거래된다.

이번에 성공한 양식 쏘가리는 1㎏당 10만원 이하 가격에 판매될 예정이다.

쏘가리 양식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