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박근혜 징역 24년 선고에 조원진 "김세윤 판사는 `역적`"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4-06 20:27  

박근혜 징역 24년 선고에 조원진 "김세윤 판사는 `역적`"


박근혜 전 대통령이 6일 징역 24년의 중형을 선고받자 공판이 열린 서울중앙지법 인근에서는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의 분노가 쏟아졌다.
이날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 일대에서는 천만인무죄석방운동본부의 제50차 태극기 집회를 비롯해 여러 보수단체의 집회가 열렸다. 참가자들은 박 전 대통령 무죄 석방을 요구하는 각종 피켓과 태극기 등을 든 채 모여 있었다.
오후 4시가 조금 안 된 시각 박 전 대통령에게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원이 선고된 사실이 알려지자 법원 주변에 모인 `태극기 집회` 참가자들 사이에서는 "24년이라고?"라는 탄식과 함께 오열이 나왔다.
선고 직후 일부 참가자는 재판부에 대한 항의 표시로 자리에 드러누웠다. 박 전 대통령 사건 재판장 김세윤 부장판사를 두고는 욕설이 난무했고, 일부 취재진에게는 폭력이 가해져 주최 측이 제지에 나서기도 했다.
대한애국당과 천만인무죄석방본부는 이날 발표한 입장문에서 "사법부가 직접 증거도 없이 국민을 우롱하고 불법 탄핵세력의 손을 들어줬다"면서 "거짓 촛불에 법치가 사망한 치욕의 날로 똑똑히 기억될 것"이라며 재판부를 비난했다.
이들 단체는 "거짓 촛불과 사법부의 정치보복 판결에 대한 국민 불복과 국민 저항은 태극기를 중심으로 더욱 거세질 것"이라며 "대한민국 법치를 사망시킨 죗값을 반드시 치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는 "대한민국과 자유민주주의 국가 국민들은 이정미(전 헌법재판관) 역적과 김세윤 역적을 도저히 용서할 수 없다"며 "선조들이 목숨을 바쳤듯이 죄 없는 박 대통령을 위해 태극기를 들자"고 말했다.
조 대표는 "신은 박 대통령의 편"이라며 "원통하고 분통 터지더라도 태극기를 놓지 말고 박 대통령을 되찾는 날까지 투쟁하자"고 했다.
박 전 대통령 제부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악법은 법이 아니다. 정치재판에서 유죄를 선고받았지만 공정 재판은 무죄다"라며 "박정희 대통령 각하와 육영수 영부인이 보고 계신다. 박 전 대통령 재판은 무죄"라고 주장했다.
참가자들은 이날 오후 서울지역에 내린 미세먼지 경보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법원삼거리와 교대역을 거쳐 강남역까지 행진하며 집회를 이어갔다.
선고공판 전 법원 주변에 모인 지지자들은 태극기와 성조기, 박 전 대통령 부친 박정희 전 대통령 얼굴 등이 그려진 물품을 판매했다.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한 박영수 특별검사 사진을 해골과 함께 관에 넣은 퍼포먼스도 등장했다. 김세윤 부장판사 이름을 쓴 관에는 `쓰레기는 이곳에 버리시오`라는 문구가 붙었다.
김세윤 부장판사 사진과 함께 `촛불(종북) 주사파의 개가 되느냐`라는 문구를 붙이거나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북조선 개 문죄인`이라는 비난 문구를 쓴 시위용 나무 피켓을 들고나온 참가자도 있었다.
무죄석방운동본부는 주말인 7일 오전 10시 자신들이 `서청대`(서울구치소+청와대)라 부르는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 앞에서 태극기 집회를 연 뒤 오후 2시 서울역 앞에서 집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경찰은 이날 법원 인근에 41개 중대 3천300여명의 경력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으나 별다른 충돌은 없었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주리  기자

 yuffie5@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