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이방카 만찬, 김정숙 여사 선물한 비단 실내화 직접 봤더니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2-24 20:59  

이방카 만찬, 김정숙 여사 선물한 비단 실내화 직접 봤더니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에게 직접 디자인한 `비단 실내화`를 선물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23일 미국 평창동계올림픽 대표단 단장 자격으로 방한한 이방카 보좌관을 청와대 상춘재로 초청해 만찬을 함께 했으며, 김 여사는 이 자리에서 깜짝 준비한 비단 실내화를 선보였다.
김 여사는 이방카 보좌관이 실내에서 신발을 벗는 우리 문화를 불편하게 여길 것을 염려해 실내화를 직접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는 "김 여사가 직접 비단을 고르고 디자인까지 결정해 이방카 보좌관을 위한 실내화를 제작했다"고 말했다.
김 여사가 디자인한 실내화는 갈색과 붉은색 비단 천으로 만들었으며, 금색 실로 꽃무늬 수를 놓았다.
상춘재에 들어서기 전 김 여사가 이방카 보좌관에게 미리 준비한 실내화로 갈아신을 것을 권하자 이방카 보좌관은 깜짝 놀라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는 후문이다.
이방카 보좌관은 모델 출신으로 자신의 이름을 딴 패션 브랜드를 운영하는 세계적인 `패셔니스타`다.
만찬이 끝난 후 김 여사가 "실내화가 마음에 들었는지 모르겠다"고 묻자, 이방카 보좌관은 "정말 마음에 든다. 감사하다"(I love it. Thank you)고 답했다.
청와대는 앞서 지난해 11월 트럼프 대통령 내외가 방한했을 때도 멜라니아 여사를 위해 굽이 높은 실내화를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하이힐을 선호하는 멜라니아 여사의 취향을 고려해 특별히 굽이 높은 실내화를 준비했었다"고 설명했다.
김 여사는 전날 환영 만찬에 이어 이날도 이방카 보좌관 일행과 함께 강원 평창 알펜시아 스키점프센터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남자 빅에어 결승전을 관람했다.
김 여사는 경기 시작 전 이방카 보좌관 일행과 악수하던 중 제임스 리시(공화·아이다호) 상원의원의 손이 차가운 것을 알고 급히 핫팩도 제공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김 여사와 이방카 보좌관은 이날 경기장 내 스피커에서 싸이의 `강남 스타일`이 흘러나오자 함께 어깨를 들썩이고, `셀카`를 찍는 등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주리  기자

 yuffie5@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