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박승희 질주에 난리난 까닭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2-15 08:42  

박승희 질주에 난리난 까닭

메달보다 값진 도전…박승희의 `아름다운 도전` 마무리
박승희, `쇼트트랙 여제`에서 `빙속 새내기`로 변신해 첫 올림픽 도전
박승희 "쇼트트랙보다 더 떨려…마지막 올림픽"
박승희 "최고기록 못 미쳤지만 만족…4년이라는 시간 너무 짧았다"



박승희의 도전은 아름다웠다.

`쇼트트랙 여제`에서 `스피드스케이팅 새내기`로 변신했던 박승희(스포츠토토)의 `아름다운 도전`이 마무리된 것.

박승희는 이 때문에 주요 포털 실검 1위에 등극한 상태며 이에 대한 누리꾼들과 팬들의 응원글이 봇물을 이루고 있다.

박승희는 지난 14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1,000m 경기에서 1분16초11의 기록으로 16위를 차지했다. 전체 31명의 선수 가운데 딱 중간에 해당하는 순위다.

박승희는 이번이 세 번째 올림픽 출전으로 사실상 ‘빈손’으로 돌아갔지만 의미는 컸다.

쇼트트랙 선수 박승희는 사실상 무적이었다. 2010 밴쿠버올림픽에서 1,000m와 1,500m 동메달을 목에 건 후 2014 소치올림픽에서 1,000m와 3,000m 금메달, 500m 동메달을 추가하며 쇼트트랙 전 종목에서 시상대에 올랐다.

소치올림픽 2관왕 이후 은퇴까지 생각했다던 박승희는 몇 개월 후에 돌연 스피드스케이팅 전향을 선언했다. 한 번 더 자신의 한계를 뛰어넘어 보겠다는 게 박승희의 바람이었다.

쇼트트랙 선수들의 빙속 전향은 드물지 않다는 점에서 박승희의 도전은 모험에 가까웠다. 박승희는 쇼트트랙 선수로서 정상을 밟은 후 거기에서 만족하지 않고 새로운 도전을 위해 가시밭길을 택한 것이다.

이승훈(대한항공)과 김보름(강원도청), 김민석(성남시청)을 비롯해 쇼트트랙 출신 선수들이 대체로 빙속 장거리에 도전하는 것과 달리 스타트가 좋은 박승희는 단거리에서 승부를 걸었다.

그리고 이상화(스포츠토토)를 잇는 단거리 간판으로 성장한 박승희는 지난해 10월 월드컵 대표 선발전을 통과한 후 월드컵에서 올림픽 1,000m 출전권을 손에 넣었다. 국내 선수 가운데 2개 이상의 종목에서 올림픽에 출전한 빙상 선수는 박승희가 처음이다.

메달 유망주로 출전했던 앞선 두 번의 올림픽과 달리 이번에는 그야말로 도전자의 입장이지만 박승희는 "이전 올림픽보다 더 욕심이 생기고 잘하고 싶다"고 했다. 평창이 자신이 마지막 올림픽 무대라고 예고한 박승희는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서의 처음이자 마지막 올림픽 레이스를 원하는 대로 후회 없이 마칠 수 있게 됐다.

한편 박승희는 자신의 마지막 올림픽 무대였던 2018 평창동계올림픽 1,000m 경기를 마치고 "쇼트트랙보다 훨씬 더 떨렸다. 긴장을 많이 했는데 너무 많은 분이 응원을 해줘서 감사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승희는 이날 오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1,000m 경기에서 1분16초11의 기록으로 31명 가운데 16위를 차지했다. 자신의 최고기록보다는 약 1.5초 모자란 기록이었다.

박승희는 경기를 마치고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600m 구간까지는 정말 잘한 것 같은데 마지막에 힘이 떨어졌다"며 "다른 선수들도 자신의 최고기록보다는 못 미쳤다. 그래서 나름대로 만족하고 있다"며 웃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박승희는 "마지막 올림픽이라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 (스피드스케이팅 전향을 위해) 은퇴를 4년을 미뤘고, 자부심을 갖고 하고 싶은 것을 다 했다"고 말했다.

이어 박승희는 "쇼트트랙 선수를 더 했으면 국민이 보기에 더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었을 수 있었겠지만, 스피드로 전향했다"며 "메달권에 들기 힘들었지만 그런데도 조건 없이 응원을 많이 해줘 감사했다"고 말했다.

박승희는 특히 `쇼트트랙과 스피드스케이팅 중 어떤 올림픽 무대가 더 떨렸느냐`는 질문에 "쇼트트랙은 부담이 많았고 스피드스케이팅은 긴장이 많이 됐다"며 "스피드스케이팅을 준비하기에 4년이라는 시간은 너무 짧았다"고 말했다.

박승희 이미지 = 연합뉴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