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카카오게임즈, 개발 자회사 `프렌즈게임즈` 출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2-07 11:07  

카카오게임즈, 개발 자회사 `프렌즈게임즈` 출범



카카오게임즈가 개발 자회사 `프렌즈게임즈`를 출범시킵니다.

카카오게임즈는 7일 `2018 카카오게임즈 미디어데이 프리뷰` 행사를 통해 모바일게임 신작을 공개하는 등 올해 사업계획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프렌즈게임즈`는 카카오프렌즈의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모바일게임, 스낵게임을 전담으로 개발하는 역할을 맡습니다.

이날 행사에서는 현재 개발 중인 `프렌즈타운`, `프렌즈레이싱`, `프렌즈골프` 등 신작들과 공포게임의 대명사 `화이트데이` IP를 활용한 VR게임 `화이트데이:담력시험` 등 미공개 신작이 발표됐습니다.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프렌즈게임즈가 독보적인 국내 캐주얼 게임 전문 개발사가 될 것"이라며 "게임 개발 영역 확장에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카카오게임즈는 이날 행사에서 ▲모바일과 PC 온라인 등 직접 전개하는 게임 퍼블리싱 사업 전략을 비롯해 올 한 해 출시할 20종의 모바일 게임 라인업을 선보였습니다.

캡콤의 캐릭터를 활용한 SRPG `캡콤슈퍼리그` 디즈니 IP를 활용한 스포츠게임 `탁구왕미키`, 어드벤처 RPG `프로젝트 스네이크` 등 미공개 신작을 최초로 공개했습니다.

여기에 액션스퀘어의 신작 RPG인 `프로젝트G`와 `프로젝트E`는 각각 게임명을 `기간틱엑스`와 `이터널랩소디`로 확정했습니다.

카카오게임즈는 게임의 소재와 장르의 다양성을 고루 갖춘 모바일게임들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카카오게임 플랫폼 진화 ▲퍼블리싱 모델 경쟁력 강화 ▲통합된 개발 역량과 프렌즈 IP의 시너지를 중점으로 사업 영역을 개편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플랫폼의 가장 큰 변화는 다양한 소셜네트워크(SNS)들과 연동이 가능케 하는 동시에 `for kakao`라는 브랜드 노출을 옵션화한다는 점입니다. 게임의 특징에 따라 구조적인 선택권을 제공해 국내 및 글로벌 시장 경쟁력을 위한 유연한 정책을 펼쳐나갈 계획입니다.

또 `직접 퍼블리싱`, `공동 퍼블리싱`, `준 퍼블리싱`으로 사업 모델을 재편하고, 각 모델에 최적화된 사업 전개로 성장 발판을 마련할 전망입니다.

지난해 9월 인수된 카카오의 자회사카카오VX(구 마음골프)는 골프를 중심으로 한 기존 사업을 강화하는 한편 인공지능(AI)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한 혁신사업을 이어갑니다.

카카오VX는 대화형 인터페이스인 `챗봇`을 탑재한 `골프 부킹 서비스`를 준비한다고 밝혔습니다.

골프부킹서비스는 챗봇을 통해 골프스타일과 패턴 등을 분석하고 이를 기반해 이용자의 편의성을 높인 것이 특징입니다.

여기에 카카오페이를 통한 간편 결제, 카카오 드라이브와의 연계 등 파트너들과 함께 원스탑 서비스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